Love Diease (Hangul)

[ < Back to Lyrics ]

넌 괴롭게 날 따라오면서 가쁜 숨을 몰아쉬어
널 외롭게 두고 떠나가고 있는 못된 날 꼭 잡으려

난 너의 어깨를 세게 쥐고서 큰 소리로 말했어
우리 끝난거라고
이미 이별이란 독이 너 모르게 어느틈에
가슴에 퍼졌다고

내 사랑이 서서히 죽어가는 병
조금 아프지만 낫고 싶은 마음은 없는걸
남김없이 기억이 지워져버려
서로가 남이었던 시간으로 되돌아가서
이젠 쉬고 싶어

오래 만나 불놀이를 한 것처럼
다 타고 재만 남아 (재만 남아)
처음 느낌조차 흐릿해질 만큼
다 쓸모없게 된거야 (된거야)

난 너의 두 손을 마주 잡고서 쓴 미소로 말했어
부디 행복하라고
내가 주고 간 상처를 꼭 어루만져 감싸 줄
사람을 찾으라고

내 사랑이 서서히 죽어가는 병
조금 아프지만 낫고 싶은 마음은 없는걸
남김없이 기억이 지워져버려
서로가 남이었던 시간으로 되돌아가서
이젠 쉬고 싶어

지금은 너무 아파도
언젠가 너는 아마도
입맞춤의 추억마저 싫어져 입술을 닦겠지
내 품에 안겨 느꼈던 따스한 온기 지우려
식은 눈물로 널 씻겠지

내 사랑이 서서히 죽어가는 병
조금 아프지만 낫고 싶은 마음은 없는걸
남김없이 기억이 지워져버려
서로가 남이었던 시간으로 되돌아가서
이젠 쉬고 싶어

내 사랑이 서서히 죽어가는 병
조금 아프지만 낫고 싶은 마음은 없는걸
남김없이 기억이 지워져버려
서로가 남이었던 시간으로 되돌아가서
이젠 쉬고 싶어

Lyrics credit: mnet.com

2 responses to “Love Diease (Hangul)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